“n번방 꼼짝마” 정부, 코인범죄 추적기술 개발 팔걷어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범죄를 추적하기 위한 본격적인 연구에 뛰어든다. 가상화폐로 미성년자 성 착취 동영상 이용료를 받은 ‘박사방’ 사건처럼 범죄에 사용된 가상화폐 추적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3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최근 ‘가상화폐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부 추적 기술’ 연구개발(R&D) 과제를 공동 수행할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올해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이다. 총 연구 기간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 이내다. 올해 정부 출연금은 12억 원 이내다. 총 출연금 추정 규모는  57억 원 규모다.

KISA 관계자는 “현재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협약을 진행 중인 단계”라고 설명했다.

‘가상화폐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부 추적 기술’ 은 다크웹이나 가상화폐 등 범죄에 악용되는 부정거래를 막고, 익명거래 취급업소나 거래자 분류를 통해 사이버 범죄 행위정보를 식별하고 추적한다.

다크웹은 일반적인 인터넷 브라우저는 접속할 수 없는 암호화된 인터넷망으로 ‘어둠의 인터넷’이라 불린다. 익명성을 이용해 사이버범죄가 많이 일어나는 곳 중 하나다.

출처: KISA

최근 몇년간 기존 범죄가 다크웹이나 가상화폐 등을 이용한 사이버범죄로 발전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기술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대두된 바 있다. 이에 지난해 9월 검찰청은 다크웹 수사팀을 별도로 신설하기도 했다.

해외의 경우 가상화폐 자금 추적 기술을 개발하고 있지만, 국내는 가상화폐 추적이나 부정거래 등 분석을 위한 자료 제공 수준에 그쳐 다크웹이나 가상화폐 특성상 범죄자 추정이나 검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만약 범죄 분석이나 추적, 탐지가 가능한 통합 자동화 기술이 개발될 경우 전반적인 파급도가 매우 높을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지난달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유포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구속된 이후, 가상화폐를 이용한 사이버범죄 해결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조씨는 유료방 회원들에게 모네로, 이더리움, 비트코인 등을 이용료로 받아 일부를 현금화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n번방 회원 잡기에 나선 코인거래소…경찰 수사에 비트코인 입장료 턴다

정부는 이번 연구에서 범죄에 사용된 가상화폐 추적을 위해 거래 단계별로 가상자산 사업자(VASP) 식별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거래소는 물론 웹지갑, 지불게이트웨이, P2P거래소, 믹싱서비스 등 유형별 거래 트랜젝션 특징을 분석하고 학습을 통해 분류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가상화폐 부정거래 흐름을 추적하는 기반 기술을 만들 계획이다.  가상환경을 이용한 네트워크 레이어 기반 다트웹 위협 검증 및 실증 기술을 개발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기반 다중 채널 정보를 자동 분석하고 행위자를 추적하는 기술에 대해서도 연구 개발할 계획이다. 다중채널에는 다크웹도 포함된다.

이를 통해 머신러닝 기반 범죄 악용 가상화폐 부정거래 탐지하고 추적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다크웹 네트워크의 사이버 범죄활동 정보를 수집하고 실증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KISA 관계자는  “n번방 사건 처럼 해킹 등 각종 범죄활동에 가상화폐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범죄 활동을 추적하기 위한 연구 개발”이라며 “연차별로 목표로 세운 세부 기술을 구현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