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펀딩 앞둔 체인파트너스…투자설명회에서 나온 말은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일반인 주주 모집을 앞두고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크라우드펀딩 진행 이유와 신사업 배경 등을 소개했다.

지난 1일 체인파트너스는 블록체인 전문 유튜브 채널 ‘코인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설명에서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대표는 신사업 ‘체인저’에 집중하게 된 배경과 크라우펀딩을 진행하는 이유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체인저’는 암호화폐(가상자산) 가격 비교 기능이 탑재된 100% 자동화된 장외거래(OTC) 플랫폼이다. 현재 장외거래 시장의 문제점인 ‘유동성 부족’ 해결을 목표로 두고 있다. 체인저를 통해 고객이 거래를 원할 때 전세계 OTC 데스크들로부터 가격을 받아와 가장 좋은 가격을 제시할 예정이다. 최소 거래 금액을 없애 개인도 OTC 시장의 유리한 가격으로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표 대표는 “90년대에 외환시장은 개인들 참여가 불가능했다”면서도 “소프트웨어가 개발되면서 개인들이 참여해 외환시장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체인저가 OTC 거래 시장 활성화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에 대한 운영 계획도 언급했다.

표 대표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시행령이 나오면 이에 맞는 요건들을 순차적으로 충족시켜 나가겠다”며 “특금법 시행령을 준수하기 위한 허들은 높겠지만, 명확한 마라톤의 룰이 생긴 셈”이라고 강조했다. 특금법 통과로 내년 3월부터 암호화폐 업계가 제도권에 편입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특금법, 본회의 통과…암호화폐 업계 오랜 숙원 ‘제도권 편입’ 현실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조달 자금은 특금벚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따른 가이드라인 준수와 마케팅에 활용할 예정이다. 그간 체인파트너스는 유치한 투자금 대부분을 제품 개발과 연구개발(R&D)에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커스터디에 필요한 거래소, 지갑 등을 보유하게 된 만큼 향후 대규모 예산을 빠르게 소진시킬 만한 요소가 없다는 분석이다.

표 대표는 “암호화폐 경험이 있는 대중들을 대상으로 체인파트너스가 시장에서 개진하려는 사업에 대해 공감을 얻고 싶다”며 “단순한 자금 조달이 아닌 향후 체인저의 우군이 되어줄 주주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체인파트너스는 오는 8일 투자플랫폼 크라우디에서 크라우드펀딩을 통한 주식 청약을 시작한다.

썸네일출처=크라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