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덮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이어 토큰 발행도 막혀

미국 법원이 미국 외 투자자에게 토큰 발행을 허가해달라는 텔레그램의 요청을 거절했다.

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테스크(coindesk)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 북부법원의 케빈 카스텔(P. Kevin Castel) 판사는 “텔레그램이 미국 외 투자자들에게 자체 토큰인 그램(Gram) 발행을 허가해달라는 요청은 신빙성이 부족했다(unconvincing)”며 “그램 토큰의 발행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번 판결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와 텔레그램의 6개월에 걸친 소송 끝에 나온 결과이다.

앞서 SEC는 텔레그램의 토큰 발행과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톤(TON) 관련 메시지 애플리케이션 출시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텔레그램은 “미국 외 구매자들에게는 미국 구매자들에게 재판매(resell)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달 것”이라며 “미국 거주자들의 디지털 지갑에 이 코인이 들어가지 않게 하겠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텔레그램이 ‘어떻게’ 미국 투자자들의 손에 코인이 들어가지 않게 하겠다는 것인지는 알리지 않았다”며 “주장이 충분치 않았다”고 판단했다.

텔레그램은 이번 판결에 불복해 항소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검열받지 않는 메신저로 주목을 받았던 텔레그램에서는 최근 집단 탈퇴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이 n번방, 박사방 등 범죄의 창구로 악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시민단체는 텔레그램 파벨 두로프 최고경영자(CEO)에게 n번방 사건의 수사 협조를 요청하는 편지 보내기 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