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포함 4차산업 인력 1700명 키운다”…청년 인재 양성하는 과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블록체인을 포함한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 청년 인재 1700명을 양성한다.

1일 과기부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함께 ‘2020년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청년 실무 인재 170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년째인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사업은 만 34세 이하의 청년 구직자를 산업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소프트웨어 실무인재로 양성하는 것이다. 4차 산업 분야 내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소하고 취업과 연계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교육생은 4차 산업 선도 8대 분야(블록체인,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스마트공장,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차, 드론)를 대상으로 공개모집 방식으로 선발한다. 모든 교육과정은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교육생은 학급당 최소 24명 규모다. 주 40시간(1일 8시간), 총 6개월(960시간)에 걸쳐 전문가의 멘토링을 받는다.

교육기간 동안 모든 교육생은 식비와 교통비 등 생활 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교육기간 내 과제 평가 우수 교육생으로 선발되면 해외 ICT 우수기관을 견학할수 있는 기회도 함께 주어진다.

교육생의 취업 연계를 위해 각 교육기관은 채용의사가 있는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기업방문, 간담회 등 취업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4차산업혁명 핵심분야 청년 실무인재를 2차에 걸쳐 공모할 예정이다.

1차 공모는 기존에 선정된 21개 교육기관(27개 과제)을 통해 4차 산업 선도 8대 분야 교육생 1290명을 4월말까지 모집한다. 2차 공모는 교육기관 신규 선정 후 5대 분야 600명 규모의 교육생을 5월 말까지 모집한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혁신인재를 양성하는 본 사업이 청년 고용환경 개선에 큰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한다”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핵심분야 실무지식을 두루 갖춘 젊은 인재들이 창업에도 도전해 소프트웨어 기반의 신산업을 활성화하고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해달라”고 당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