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BTC “비트코인 반등한다는 징조”…강세장 전망 이유는?

비트코인 해시레이트 하락이 오히려 강세장을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비트코인 해시레이트는 암호화폐 시장의 네트워크 강도를 보여주는 지표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뉴스BTC는 “해시레이트 하락은 비트코인이 단기적으로 큰 반등을 준비하고 있다는 징조”라고 전했다. 채굴자들의 움직임이 시장에 활기를 찾아줄 것이란 분석이다.

해시레이트는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하는데, 해시레이트가 낮으면 채굴자들이 줄어들었다는 의미이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해시레이트의 하락은 통상 암호화폐 약세장을 나타내는 신호로 읽힌다.

비트코인은 최근 1만500달러에서 3800달러로 내리막길을 걸었다. 이에 맞물려 지난 3주간 해시레이트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달 초 비트코인 해시레이트는 약 1억2500만 THZ로, 사상 최고치에서 20%가량 미끄러졌다.

이 매체는 “비트코인 가격 하락은 채굴자들에게 매도 압력이 주게 되고, 이들은 영업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매도하게 된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해 더이상 이익을 낼 수 없다고 판단되면 많은 소형 채굴자들은 장비를 폐기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