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암호화폐 법안 채택 또 연기…코로나 사태 탓?

러시아의 암호화폐 관련 법안 채택이 또다시 연기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 사태 탓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하원금융시장 위원회의 아나톨리 아크사코브(Anatoly Aksakov) 위원장은 러시아 뉴스 매체 RBC와의 인터뷰에서 “디지털 금융 자산(Digital Fianacial Assets)에 관한 법안이 마무리됐지만, 올 봄까지는 채택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중앙은행의 국가은행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는 아크사코브 위원장은 “러시아 하원에서는 암호화폐를 옹호하는 의견이 많았지만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합법화에 반대해 법안 채택이 미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러시아는 코로나19 바이러스(COVID-19) 퇴치에 모든 우선순위를 두고 있기 때문에 다른 문제들은 뒤쳐진 상태”라고 전했다.

러시아의 암호화폐 법안 내용에 대해서는 엇갈린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크사코브 위원장은 법안에 암호화폐의 정의를 명시하고 암호화폐 지불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자산의 발행과 유통에 관한 내용도 다룬다는 계획이다. 그는 “디지털 금융 자산 법안이 암호화폐 마이닝을 규제하는 내용을 포함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암호화폐 채굴로 인한 수익은 반드시 세금 부과 대상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러시아 중앙은행의 한 법률 자문인은 법안에서 암호화폐의 발행 및 유통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러시아 연방 경제개발부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개발 시험을 허가하는 특별 규제 샌드박스 법안 초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