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블록체인 핀테크 업체 투자한 한화시스템…블록체인 영토 확장 속도내나

한화시스템이 스위스의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전문업체에 투자했다. 2018년부터 블록체인을 포함한 신기술 개발에 적극 뛰어든 가운데 향후 해외 기업과의 기술 협업을 통해 경쟁력 강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한화시스템은 스위스의 대표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리케(Lykke)사에 투자했다. 투자 규모는 약 2억 원이다.

2015년 설립된 리케는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기업이다. 주요 사업 분야는 가상자산 거래소와 기업간거래(B2B) 디지털 솔루션 개발이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블록체인 기술관련한 협업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준비 과정에서 투자를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이 금융 계열사를 중심으로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한화시스템도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을 통해 블록체인 사업 확대와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18년 한화시스템은 자체 개발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에이치체인(H-Chain)을 내놓았다. 자산의 디지털화와 거래 자동화를 위한 블록체인 프로토콜로 이더리움을 선택했다.

H-Chain은 ▲응용서비스(자산 유동화 서비스 사업(ABT), 송금), ▲H-Chain 플러그인 서비스(토큰 생성, 토큰 추적, 토큰 거래, 자산 유동화, 전자지갑, 본인인증, 분산 저장소), ▲H-Chain 코어(개발 프레임워크와 스텔라 및 하이퍼레저와 연동할 수 있는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기술), ▲H-Chain 인프라(멀티 클라우드 서비스 딜리버리) 네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올 하반기에는 멀티 프로토콜 지원을 강화한 H-Chain 3.0버전을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한화시스템은 블록체인 기술을 예술품 경매 시장에서 사업화하기도 했다. 지난해 경매업체 서울옥션의 IT관계사인 블루인덱스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예술품 정보를 투명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예술품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해왔다.

썸네일출처=한화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