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DAC’ 상표 출원한 KB국민은행…’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준비 첫 발 떼나

KB국민은행이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수탁) 관련 상표를 출원했다.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에 대한 실무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상표권 확보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 1월 31일 ‘KBDAC’이라는 상표를 출원해 심사를 대기 중이다.

KBDAC은 KB국민은행의 KB와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DAC)를 합친 것으로 알려졌다.

상표 상세설명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디지털 자산 수탁 등을 포함한 20여종의 지정상품에 대해 출원서를 제출했다. 가상통화 관련 통화거래업 및 금융 정보 제공업, 디지털 자산과 원화(fiat) 정산업,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통화 관련 정보제공업 등 가상자산과 관련한 대부분의 사업이 포함됐다.

이미지 출처: 특허청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 실무에서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 초기 단계”라며 “향후 상표권 선점을 위해 진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 기업들과 손잡고 커스터디와 관련한 협업 및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금은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사업을 위한 걸음마를 떼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은 2018년부터 전사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며  블록체인을 하나의 핵심기술로 정한 바 있다.

인공지능(AI)와 블록체인, 클라우드, 빅데이터, 에코 시스템 등 디지털 신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IT기술혁신센터도 신설했다. 센터는 블록체인을 포함한 신기술 검증 및 연구개발을 전담 중이다.

현재 KB국민은행은 블록체인 전문기술 기업들과 손잡고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를 포함한 기술 개발을 시도 중이다. 지난해 6월에는 블록체인 기술기업 아톰릭스랩과 손잡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앞서 이번 달 가상자산을 제도권으로 편입하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가상자산 사업자에 해당하는 거래소나 다른 기업들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거친 뒤 등록을 하면 된다.

다만 은행은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기 전에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은행권의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시장이 본격화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특금법, 본회의 통과…암호화폐 업계 오랜 숙원 ‘제도권 편입’ 현실화

썸네일출처=특허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