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토시 나카모토’ 주장했던 크레이그 라이트, 비트코인 11조 원 놓고 소송 중

“내가 사토시 나카모토이다”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되었던 크레이그 라이트(Craig Wright) 박사가 비트코인 110만 개의 소유권을 놓고 소송이 진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데이브 클라이먼, 크레이그 라이트… 그들은 누구인가?

이번 소송의 원고는 초기 비트코인 개발에 연관된 것으로 추측되는 데이브 클라이먼(Dave Kleiman)의 형제 아이라 클라이먼(Ira Kleiman)이며, 피고인은 크레이그 라이트 박사이다.

데이브 클라이먼은 비트코인이 처음 발행되었을 때부터 활발하게 활동한 컴퓨터 공학자이다. 하지만 그는 MRSA 균에 감염되었고 2013년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

클라이먼은 2015년 논란이 되었던 한 언론사의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를 밝히는 칼럼에서 비트코인 초기의 개발과 연관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해당 언론사는 크레이그 라이트 박사를 사토시 나카모토로 지목했다.

크레이그 라이트 박사는 초기에 본인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했으나, 이후 이를 증명할 증거를 보여주지 않겠다고 하며 논란은 정리되었다. 라이트 박사는 현재 스타트업 엔체인(nChain)에서 수석 과학자로 있으며, 비트코인 캐시를 지지하고 있다.

10억 달러가 걸린 소송

원고 아이라 클라이먼은 피고 라이트 박사가 데이브 클라이먼이 소유했던 110만 개의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관련 지적재산을 계획적으로 라이트 박사의 소유권으로 옮겼다고 주장했다.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의하면 원고는 “크레이그 라이트 박사는 데이브 클라이먼의 재산을 라이트 박사와 그의 회사로 이동했으며, 클라이먼의 서명을 위조했다”라고 주장했다.

원고는 라이트 박사가 소유하고 있는 110만 개의 비트코인, 데이브 클라이먼의 지적 재산 및 소송 관련 비용을 보상할 것을 요청했다.

원고는 “데이브 클라이먼과 크레이그 라이트가 비트코인을 창시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하지만 그들은 비트코인의 탄생에 연루되었고 이를 통해 엄청난 부를 축적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