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록체인게임은 ‘도박'”…일본 협회가 공개한 새 지침은

일본 블록체인콘텐츠협회(BCA)가 블록체인 게임 커뮤니티의 불법 규정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공개했다. 지난 2월 설립된 BCA는 게임 및 소셜미디어를 포함한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에 대한 검열 및 사용자 보호를 담당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날 BCA는 “도박과 온라인 사기 관련 법률을 다루기 위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정당하지 않은 과대 표시나 오인 표현 예방법, 결제서비스법, 금융상품거래법을 포함해 일본 게임산업에 적용되는 현지법을 다루고 있다.

BCA는 이번 지침을 통해 블록체인 개발자들에게 도박으로 분류되는 블록체인 게임을 정확히 알리는 것이 목표다. 현재 일본에서는 도박이 불법이다. 블록체인 게임 속에서 얻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이나 기타 디지털 자산의 경우 이용자간 거래와 환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불법으로 간주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슬로머신 기반의 블록체인 게임에서 ‘가챠(Gacha·뽑기)’를 통해 도박 가능성이 높다며 피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BCA는 “NFT 등 환금성을 가진 게임 아이템을 배출하는뽑기는 도박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진행해서는 안된다”며 “이벤트 참여자로부터 유상으로 참가비를 걷어 보수를 분배하는 형태로 이벤트를 실시하는 것도 도박에 해당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BCA의 후로나오 쿠니미츠 회장은 “일본의 블록체인 콘텐츠 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지침”이라며 “이를 통해 사용자가 안심하고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