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팔았다”…머니그램, 보상받은 1130만불짜리 리플 전량 매도한 사연은

국제송금 서비스 업체 머니그램(MoneyGram)이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리플(Ripple)사로부터 받은 리플(XRP)을 모두 매도했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미디어 데일리호들, 비트코이니스트 보도에 따르면 머니그램의 대변인은 “지난해 리플사로부터 인센티브로 받은 1130만 달러(144억 원) 상당의 리플을 바로 매도했다”고 밝혔다.

머니그램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연례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보고서는 “머니그램이 리플의 플랫폼인 ODL(On-Demand Liquidity)를 활용해 외환 거래를 촉진한 것에 대한 보상으로 리플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ODL플랫폼은 리플을 이용한 블록체인 기반의 국제 송금 및 결제 솔루션이다.

지난해 리플은 머니그램과 2년간 5000만 달러의 지분 투자를 포함하는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머니그램은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전화번호로 송금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 ‘패스트센드’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머니그램 신규 송금서비스, 제휴사 리플 기술 안쓴다…왜?

머니그램의 카밀라 치틸 COO(최고운영책임자)는 “패스트센드의 경우 비자(VISA)의 다이렉트 오리지널 신용 거래(Direct Original Credit Transaction)를 활용한 직불카드 예금을 통해 은행에 송금하게 된다”며 “분산원장기술(DLT)은 이번 서비스에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