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암호화폐거래소협회 “정관 개정 위해 의견 받는다”

일본 금융청 인가 규제 기관인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협회(JVCEA)가 정관 시행규칙 등 정관 개정을 위해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일본은 가상화폐라는 명칭을 암호자산으로 변경하는 것 등을 규정한 자금결제법과 금융상품거래법 개정 법안이 통과된 바 있다. 

20일 일본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포스트에 따르면 JVCEA가 새롭게 시행되는 법률에 대응하기 위해 정관 시행규칙 등 관련 내용의 개정 및 제정을 실시할 것으로 나타났다.

JVCEA는 개정에 대해 원안을 공표하고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결정 과정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같은 절차를 밟는다고 밝혔다. 공공 의견 접수는 코멘트 전날부터 접수가 개시됐으며, 오는 4월 17일 까지 우편이나 메일로도 접수가 가능하다.

지난 1월 금융청은 암호화폐의 레버리지 비율을 2배로 제한하기로 하고 올봄 시행되는 금융상품거래법의 내각부령 등을 규정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일본 현지 규제에 대한 주목이 부쩍 높아진 상황이다. 

이번 JVCEA가 의견을 모집하는 주제는 레버리지 거래와 파생상품 거래, 자금 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 고객 자산 관리 등 폭넓은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