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웹브라우저용 클레이튼 지갑 ‘카이카스’…’클립’과 다른 점은?

카카오 블록체인 전문 계열사 그라운드X가 클레이튼 기반의 디지털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웹브라우저용 지갑 카이카스(KaiKas)를 출시했다. 하반기 출시를 앞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이 블록체인에 익숙하지 않는 이용자들도 이용할 수 있는 반면 카이카스는 기본적으로 블록체인 이해도가 있는 사용자들을 위한 지갑이다.

19일 그라운드X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웹브라우저 확장 프로그램 형태의 지갑 카이카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카이카스 지갑은 크롬 웹스토어와 파이어폭스 애드온 스토어에서 확장 프로그램을 다운 받아 이용할 수 있다.

카이카스는 단일 시드 구문으로 트리 구조의 키를 무한대로 생성하는 계층 결정적(HD) 지갑으로 개발됐다. HD지갑은 여러개의 개인키와 주소를 관리하는 메커니즘으로 대부분의 지갑에 적용되어있다.

시드 구문은 니모닉 코드 단어로 구성, 일반적인 숫자 및 알파벳 조합의 프라이빗 키 대비 기억하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니모닉 키는 암호화폐 전자지갑 복구키를 뜻한다.

지갑 이용자들은 클레이튼의 자체 가상자산인 클레이와 클레이튼 기반 토큰(KCT)를 보관하거나 주변 지인에게 전송하는 것이 가능하다. 토큰을 전송할 때는 수수료가 발생한다.

이미지출처:그라운드X

모든 트랜잭션 내역은 클레이튼에 투명하게 기록된다. 클레이튼 네트워크의 블록 탐색기인 클레이튼스코프(Klaytnscope)를 통해 누구나 확인 가능할 수 있다.

또한 클레이튼의 주요 특징인 수수료 대납도 카이카스에서 처리할 수 있다. 비앱 개발자나 운영자라면 수수료 대납 트랜잭션에 대한 서명을 요청하거나 수수료 납부를 위한 서명을 카이카스로 할 수 있다.

클레이튼 지갑으로 알려진 클립이 블록체인에 익숙하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는 것과 달리 카이카스는 블록체인의 기본적인 이해가 있는 사용자들을 위한 지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하반기 출시를 앞둔 클립은 카카오톡 메신저와 연동해 모바일 환경에서 구현될 디지털 자산 지갑이다. 쉽고 간편하게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클레이튼 기반 토큰을 주고 받을 수 있다. 지갑 주소나 프라이빗 키 등을 알지 못해도 블록체인 지갑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관련기사: 카카오표 블록체인 클레이튼, 웹 브라우저 지갑 ‘카이카스’ 이달 출시

썸네일출처=그라운드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