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루니버스 하이퍼레저 패브릭 정식 출시”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Lambda)256이 ‘루니버스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을 정식 출시한다. 람다256은 루니버스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통해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18일 람다256은 이같은 소식과 함께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BaaS) 중 최초로 하이퍼레저 패브릭 2.0을 제공하는 서버 이중화(HA)를 기본 제공 한다”라며 “기존 루니버스가 제공하던 다양한 개발 툴을 함께 제공해 블록체인에 대한 깊은 지식 없이도 손쉽게 블록체인을 기업 내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이번 출시에는 프리(Free), 스탠다드, 엔터프라이즈 등 3가지 상품이 제공된다. 특히 타 하이퍼레저 패브릭 BaaS들과는 달리, 멤버십 추가 비용이 없어 컨소시엄 내 이해관계자가 복잡한 프로젝트의 경우 비용 절감 효과가 더욱 뛰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아직까지 고객을 만족 시키는 진정한 의미의 BaaS는 없었다“라며  “루니버스의 하이퍼레저 패브릭은 개발자의 관점에서 개발자를 위해 만들어진 제품으로, 네트워크의 복잡함과 높은 가격의 허들을 해결해 기업들이 더욱 쉽고 빠르게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을거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작년 7월 출시된 루니버스는 출시 이후 1년도 채 되지 않아 약 500개 이상의 기관과 60개 이상의 기업을 고객으로 확보해 국내 BaaS 업체중 규모가 가장 큰 상태다. 람다256은 이번 하이퍼레저 패브릭 버전을 출시하며 그동안 가상자산에만 주로 집중되어 있던 블록체인 생태계가 엔터프라이즈 중심으로도 빠르게 형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두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