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칼 빼드는 러시아 중앙은행…”암호화폐 발행·유통 금지”

러시아 중앙은행이 암호화폐(가상자산) 발행과 유통을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6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 등은 러시아 중앙은행의 알렉세이 구즈노브(Alexey Guznov) 법무 책임자가 현지 통신사 인터팍스와 진행한 인터뷰를 인용해 “‘디지털 금융 자산에 관한 법 개정안’에 암호화폐 발행과 유통이 금지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즈노브 책임자는 “금융 시스템 기능과 소비자 보호 측면을 간주하면 암호화폐 발행과 유통을 합법화하기에는 큰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 1월 러시아 의회는 ‘디지털 금융자산에 관한 법안’을 마련했지만 현재까지 채택되지 못했다. 러시아 재무부는 암호화폐에 대한 암호화폐에 대한 합법화를 원하는반면 중앙은행은 이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이다.

당초 법안에는 러시아 내에서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는 방안이 포함됐지만, 개정안에는 암호화폐를 보유한 모든 행위를 금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뷰에서 구즈노브 책임자는 암호화폐를 법정화폐인 루블화나 다른 외화로 전환하는 것도 금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아울러 비트코인 보유자가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지 않는 곳에서 거래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규제할 수 없다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토큰화 플랫폼에 대해서는 적극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달에는 자산 토큰화 블록체인 플랫폼 시범 운영을 성공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의 이반 지민 핀테크 책임자는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떠오르는 디지털 자산 시장에 맞춰 디지털 금융자산에 관한 법안을 개정하는 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토큰화 플랫폼 시범 운영 성공”…디지털자산법 개정 나선 러시아 중앙은행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