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불러주세요”

두나무가 ‘암호화폐’ 용어를 ‘디지털 자산’으로 변경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나무가 운영하는 업비트도 암호화폐 거래소가 아닌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변경된다.

이번 용어 변경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를 통과함에 따라 국제적 추세를 반영하기 위한 선택이다.

특금법 개정안에는 ▲‘가상자산’과 ‘가상자산 사업자’ 용어 정의 ▲기존 금융회사에 자금세탁과 테러자금조달 막기 위해 적용 중인 자금세탁방지 의무, 가상자산 사업자에게 부과 ▲실명확인이 가능한 입출금 계정을 통한 금융거래와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가상자산 사업자의 신고 수리요건으로 정리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시행은 내년 3월부터다.

관련기사: 특금법, 본회의 통과…암호화폐 업계 오랜 숙원 ‘제도권 편입’ 현실화

두나무 관계자는 “암호화폐를 법적인 자산으로 인정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하는 ‘디지털 자산’이 가장 적합한 거으로 판단해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업비트 PC 및 모바일 웹과 앱 등에는 순차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