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루피아 기반 스테이블코인 출시”…업비트 인도네시아 상장까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운영사 ‘람다(Lambda)256’이 인도네시아 스테이블코인 운영사 ‘루피아 토큰’과 파트너십을 맺고 법정 화폐 기반 스테이블코인을 런칭했다.

12일 람다256은 해당 스테이블코인(IDRTL)은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루니버스 스테이블코인 솔루션’의 첫 적용 사례라며 현재 업비트 인도네시아 거래소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9년 설립된 루피아 토큰은 인도네시아 법정화폐 ‘루피아’와 1:1로 페깅되는 첫 번째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화폐 프로젝트로 알려져있다. 플랫폼 내 1개의 토큰은 플랫폼 내에서 항상 1루피아(IDR)로 교환이 가능하다. 

루피아토큰은 블록체인의 보안, 투명성, 크로스보더 트랜잭션 등의 특성을 활용해 글로벌 디지털 루피아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사업을 전개 중이며, 특히 무역 금융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양사는 실생활에 이용 가능한 디지털 화폐로서의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높은 수준의 보안 및 성능이 필요했고, 이를 루니버스 플랫폼 및 스테이블코인 솔루션을 통해 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토큰 전송 속도 향상, 트랜잭션 발생 비용 최적화, 보안 극대화 등을 확보하는 동시에 가스비를 이종 코인이 아닌 루피아 토큰으로 지불할 수 있어 고객 사용성이 제고되며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 시장 내 선도 디지털 화폐로 자리매김 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루피아 토큰 제스 소에토요(Jeth Soetoyo) 대표는 “루니버스 블록체인 상에서 개발된 루피아 토큰은 타 블록체인 대비 최고수준의 속도 및 성능을 제공하며 사용자가 체감하는 트랜잭션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이라고 말하며 “루니버스와 함께 인도네시아 내 디지털 화폐의 확산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람다256 정권호 최고전략책임자(CSO)는 “루피아 토큰이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기업 주도형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화폐로서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하고, 이를 위해 루니버스는 사용성 극대화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 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