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커스터디 사업 본격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커스터디(수탁)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커스터디는 기본적으로 디지털자산을 수탁해 주는 서비스이다.

3일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은 자사를 포함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도 커스터디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닥 거래소는 정기예금기간과 같은 의무 예치기간을 요구하는 타 거래소들과 달리 의무 예치기간 없이 즉시 예치 해지가 가능하며 매일 수익을 지급하는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커스터디 거래 서비스 ‘그로우(GROW)’를 통해 커스터디 자산의 실시간 거래를 지원한다.

코인원은 코인원 플러스 서비스를 출시해 기존 스테이킹 서비스에 데일리 스테이킹 서비스와 락업 서비스를 추가했다. 락업은 일정기간 자산을 예치하면 수익과 보상을 제공한다.

업비트는 자회사 디엑스엠(DXM)를 통해 2가지 커스터디 서비스를 선보였다. 예금 및 대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보상지갑 ‘트리니토(Trinito)’와 기업 전용 커스터디 서비스 ‘업비트 세이프(Upbit Safe)’다.

트리니토는 예치한 자산을 담보로 대차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업비트 세이프는 다중승인 방식의 출금 프로세스를 지원한다.

빗썸은 커스터디 서비스 ‘볼트러스트(Vaultrust)’의 론칭 계획을 밝혔으며 지난 2월 5일 암호화폐 담보대출 업체 델리오와 협력하여 렌딩 서비스 ‘빗썸 렌딩’을 출시했다. 델리오와 빗썸의 신원확인(KYC) 프로세스가 통합되어 빗썸에서 KYC 인증을 마친 경우, 즉시 렌딩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코빗은 출시된 커스터디 서비스가 없다. 싱가포르 암호화폐 결제서비스 회사 매트릭스포트와 전략적 제휴를 채결하여 커스터디를 포함한 금융 서비스를 준비해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고팍스가 출시한 예치 서비스 다스크(DASK)는 검찰, 경찰 등 집행기관용으로 현재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각각의 기관이 수사 과정에서 불법 자금이나 자금 세탁 등으로 의심되는 암호화폐를 동결하여 보관하고 관리한다.

지닥의 검증인 ‘해시타워(Hashtower)’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 블록체인 코스모스 검증인 순위에서 16위, 코인원의 코인원 노드는 18위에 위치해 있다. 국내 거래소 외에 해외 거래소 중 커스터디 사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곳으로는 바이낸스와 후오비가 있다. 코스모스 검증인 순위에서 바이낸스는 5위, 후오비는 17위이다.

썸네일 출처 : 지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