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TF 트래블 룰 대응에 팔 걷는 바이낸스…시프트네트워크와 손잡아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시프트 네트워크 (Shyft Network)와 파트너십을 맺는다. 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FATF)의 ‘트래블 룰’ 준수를 위한 탈중앙화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28일 바이낸스는 “시프트 네트워크와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FATF 트래블 룰 솔루션 구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시프트 네트워크는 퍼블릭 및 프라이빗 생태계가 허가되거나 비허가된 네트워크에 저장된 데이터에 신뢰와 검증을 통합하고 저장하도록 설계된 퍼블릭 블록체인 프로토콜이다.

트래블 룰에 따르면 가상자산서비스공급자(VASP)는 송신자와 수신자에 대한 거래를 실행할 때 적격기관과의 개인 식별정보(PII) 및 본인인증(KYC) 데이터를 공유해야 한다.

시프트 네트워크는 FATF 트래블 룰에 대한 올스타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오픈 소스 네트워크 솔루션을 통해 상대국들이 데이터 공유 규칙을 제정하고 다중 관할 요건을 충족해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이행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 및 기타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 지침을 준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솔루션 배포는 통합 테스트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

바이낸스의 사무엘 림 최고 컴플라이언스 책임자(CCO)는 “VASP가 FATF의 새로운 지침을 준수할 수 있는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라며 “시프트 네트워크의 솔루션을 통해서는 VASP가 트래블 룰을 완전히 준수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프트 네트워크 팀은 확립된 오픈 소스 기술로 국제 정부 및 규제 기관과 긴밀하게 일을 하는 고유한 접근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규정 준수를 위한다면 이는 올바른 솔루션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시프트 네트워크 솔루션은 VASP가 위험과 데이터 유출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트래블 룰을 준수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이를 통해 분산형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하면서 규제된 환경 속에서 지속적인 시스템 운영이 가능하다. 거래소 데이터베이스는 최신 컴플라이언스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동시에 개인 정보 보호 특성을 유지한다.

FATF의 전 사무국장인 시프트 네트워크의 릭 맥도넬 고문은 “다른 거래소들이 FATF의 트래블 룰 등과 같은 전세계 준수 요건을 실질적으로 다루는 연합에 참여할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썸네일출처=바이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