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중소기업 수천여곳 주식 토큰화 계획”…장점은

네덜란드 증권형 토큰 플랫폼이 중소기업 주식 수천여곳의 토큰화(tokenization)를 추진할 계획이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네덜란드 증권형 토큰 플랫폼 더스크네트워크(Dusk Network)는 현지에서 가장 큰 주주명부 플랫폼 펌24와 제휴를 체결했다.

이번 제휴를 통해 벨기에와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3개국의 중소기업 주식을 토큰화할 방침이다.

더스크네트워크는 “블록체인 기반 자동화 인프라를 사용할 계획”이라며 “시장 효율성을 높이고 비상장 주식 거래 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더스크네트워크의 사업 책임자인 젤 폴 이사는 코인데스크 측에 “주주명부 운영을 분산 원장으로 이동하는 것은 분명한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증권 토큰화를 통해 2차 시장이 탄생할 수 있고, 모든 정보를 한 곳에 보유하게 되서 기업들이 주주를 더 쉽게 모니터링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주주명부란 기업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 주주들을 포함한 내용을 기재한 장부로 지속적인 갱신을 진행해야 한다. 유럽연합(EU)의 경우 주식 보유 기록이 바뀔 때마다 공증인이 서명을 해야 한다. 최근 몇년간 이 같은 진행 과정이 개선되긴 했지만, 지분 상황을 추적해야 하는 문제는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

더스크는 공기업 주식을 토큰화하고 싶어하는 반면 폴 이사는 중소기업의 토큰화를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중소기업의 핵심 과제 중 하나가 새로운 자본을 유치하는 것이기 때문에, 토큰화를 통한 이점이 더 클 수 있기 때문이다.

폴 이사는 “토큰화로 투자자를 확대할 수 있다”며 “개인 투자자와 기관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자산 토큰화에 대한 관심은 점점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암호화폐 개발사 서클의 제레미 얼레어 최고경영자(CEO)는 향후 2~3년 안에 자산 토큰화가 주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자산 토큰화, 2~3년 내 주류”…서클CEO 다보스포럼 발언 내용은

썸네일출처=더스크네트워크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