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셔피닉스 비트코인ETF 출시 결국 좌절…미 SEC 승인 거부, 대체 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월셔피닉스(Wilshire Phoenix)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승인을 결국 거부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SE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윌셔피닉스는 비트코인 시장 내 조작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윌셔피닉스는 미국 국채에 동시 투자하는 비트코인 ETF를 선보이겠다며 승인에 자신감을 표현해왔다. 이는 암호화폐 변동성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 바 있다.

지난해 윌셔피닉스 윌리엄 헤르만 창업자는 “기존 상품과 달리 윌셔피닉스 비트코인 ETF는 미 국채에 동시 투자한다”며 “매월 자동적으로 비트코인과 국채 투자 비율을 조정하고 이를 통해 변동성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윌셔피닉스 비트코인ETF 심사 또 연기…미 SEC “내년 2월 결정”
관련기사: 비트코인ETF 승인 심사 일주일 앞둔 SEC…2020년에는 통과될까?

SEC의 이번 결정을 두고 내부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크립토 맘’으로 불리는 SEC 헤스터 피어스 위원은 “SEC가 비트코인 상품에 강화된 표준을 적용하고 있다”며 “이들은 비트코인 시장에 접근할 수 있는 상품을 승인할 의사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SEC는 현재까지 신청 접수된 모든 비트코인 ETF에 대해 승인을 거절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SEC가 암호화폐 애호가들에게 올해 남아있던 희망을 파괴했다”고 보도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