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핀테크 기업 손잡은 리플…한국 공략 팔 걷는다

블록체인 기반 해외 송금 서비스 기업 리플(Ripple)이 국내에 있는 해외  송금 핀테크 기업과 손잡고 한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26일 리플은 국내의 핀테크 기업 센트비(Sentbe), 한패스(Hanpass), 와이어바알리(WireBarley)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이들 기업은 리플의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리플넷에 합류하게 됐다.

리플넷은 전세계 어디에서 효율적인 비용과 높은 안전성을 바탕으로 고객의 송금 및 결제를 실시간으로 처리한다. 지난해 11일 기준 리플넷 고객사는 전세계 300곳이다.

센트비는 일본과 중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송금 서비스를 선도하는 기업 중 하나다. 센트비가 리플넷에 합류함으로 고객들은 ‘엔드 투 엔드(End-to-end)’ 추적을 통해 수 초 만에 송금 및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수수료, 송금 시간, 송금 진행 상황 등도 파악이 가능하다.

센트비 최성욱 대표는 “단 몇 초에 송금이 완료되는 리플넷은 비통합 네트워크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기존의 송금 과정을 신뢰하지 못하는 고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경험의 세계를 보여줄 것”이라며 “네트워크 확대로 국내 송금 유입액도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플 글로벌 운영 및 사업 개발 부문  에릭 반 밀튼버그(Eric van Miltenberg) 수석 부사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리플이 주목하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고객사의 절반이 아시아 지역에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리플의 주요 모멘텀을 쌓아갈 것이다”고 설명했다.

리플은 이미 국내 금융기관 등을 중심으로 리플넷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Coinone)의 자회사 ‘코인원 트랜스퍼(Coinone Transfer)’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술 기반 외 송금 애플리케이션 ‘크로스(Cross)’ 출시를 위해 리플넷에 가입한 바 있다.

크로스는 태국이나 필리핀 등과 같은 주변국 대상 송금 서비스를 빠른 속도와 낮은 수수료 등의 혜택으로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코인원 트랜스퍼는 리플넷 사용 이후 월별 50% 증가된 송금액을 기록했으며, 수수료를 일반 은행보다 90% 줄였다.

리플 글로벌 요시카와 에미(Emi Yoshikawa) 운영 책임자는 “한국은 핀테크 혁신으로 각광 받는 국가로서 리플 또한 고객 기반 입지를 키우고자 전념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리플은 지난 2018년 고려대학교와 리플 산학협력프로그램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학술 연구, 기술 개발 등을 돕고 있다.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블록체인 보안연구센터(Blockchain Security Research Center)는 리플의 지원을 받아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 분산 네트워크, 암호화폐 및 디지털 결제의 역할에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썸네일출처=리플공식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