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년만에 개편하는 나라장터…”블록체인·AI 입고 변신”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20여 년 만에 새롭게 태어난다.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이 등 최신 정보통신(ICT) 기술에 대응해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25일 조달청은 2023년까지 나라장터를 전면 개편하는 ‘차세대 나라장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8명으로 구성된 나라장터 추진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정부 플랫폼이다. 2002년 전자정부 사업의 하나로 구축됐다.

지난해 말 기준 5만 7734개 공공기관, 43만 4062개 조달기업이 나라장터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2003년 36조 2000억 원이었던 거래 규모는 지난해 102조 8000억원으로 약 세 배나 커졌다.

하지만 속도 저하 등 안정성 측면에서 문제점이 지적되어 왔고, 블록체인이나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아울러 별도 전자조달시스템을 구축하는 공공기관이 있다는 점에서 예산이 중복 투입되고, 조달 기업이 여러 시스템을 이용해야 하는 비효율성도 지적됐다.

이에 조달청은 장기적인 계획하에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을 준비해왔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은 사용자 지향, 최신 지능정보 기술 도입, 전자조달 창구 일원화를 주내용으로 한다.

먼저 사용자들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경험 기반으로 인터페이스를 개선할 방침이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자 증가에 따른 장애, 오류, 속도저하 등 안전성 문제를 해소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최신 정보통신 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더욱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블록체인을 활용해 입찰 계약 관련 문서의 위변조를 방지한다. 계속 활용해야 하는 서류는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재활용하면서 반복 제출하는 번거로움을 덜수 있도록 한다.

각 기관의 자체 전자조달시스템도 단계적으로 나라장터로 통합한다. 전자조달 창구를 일원화하기 위한 것이다.

26개 자체 조달시스템 운영 기관 중 23곳의 시스템 통합이 목표다. 내년에 본격적인 구축사업을 시작한 뒤, 2023~2025년 기간에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조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