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품은 통신사’ 세종텔레콤…디지털자산거래플랫폼에 부동산부터 항공기까지

“부동산은 물론 채권, 미술품, 선박, 항공기 등 다양한 자산에 대한 투자와 거래를 블록체인 기술 기반으로 활용하는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을 선보이겠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또 다른 금융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세종텔레콤 박효진(사진) 신사업본부장은 지난 17일 서울 강동구 세종빌딩에서 블록인프레스와 만나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을 통해 금융산업의 혁신을 이루어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기업에서 블록체인 기업으로 도약을 꿈꾸는 세종텔레콤은 올해 블록체인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공개할 계획이다.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공모에 디지털자산거래 플랫폼과 의료 마이데이터 거래 플랫폼 두 가지를 제출한 상태다.

◆ “부동산부터 항공기까지”…디지털자산거래 플랫폼이란? 

세종텔레콤이 추진 중인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은 모든 사람들이 투자에 대한 다양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예컨데 부동산펀드의 경우 공모보다 사모형 위주로 투자자를 모집하는 경우가 많아 일반인들이 그 혜택을 받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번 플랫폼을 통해 기존의 수익증권 발행이나 유통과 관련된 판매사인 은행, 증권사 등과 신탁사 등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장부관리를 실시간 가능하도록 하고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부동산펀드를 운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부분의 부동산 펀드가 가입기간 동안 중도 환매가 금지된 폐쇄형 상품인데, 다자간 상대매매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이를 통한 개인간 거래로 중도 자금이 필요한 투자자들의 해결책이 될 수도 있다.

박 본부장은 “부동산 투자의 경우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하게 일어나는 곳”이라며 “부동산을 첫 시작으로 일반 투자자들도 쉽게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자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과 토큰이코노미를 통해 특정인들만 참여했던 금융투자 상품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고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며 “부산특구 사업에 선정되면 하반기에는 플랫폼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블루브릭과 비브릭”…블록체인 서비스 상용화 준비 ‘착착’

세종텔레콤은 지난해 1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이더리움 기반의 서비스형 프라이빗 블록체인(BaaS) 메인넷 블루브릭(BlueBrick)을 공개했다.

블루브릭이라는 이름은 안정감과 신뢰감, 책임감의 의미를 뜻하는 ‘블루’와 블록체인의 기본 단위인 ‘블록’을 합쳤다. 블록생성주기는 1초다. 대용량 거래처리속도(TPS)가 필요한 파트너사의 니즈에 맞춰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다. 거래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해 새롭게 블록체인 사업을 시작하는 기업들을 위해 비용 부담을 낮췄다.

박 본부장은 “이더리움 기반의 블루브릭 업그레이드와 하이퍼레저 패브릭 기술력도 완벽히 보강하겠다”며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 니즈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에는 핀테크 전문기업인 비시드 파트너스와 손잡고 블록체인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비브릭을 선보였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보유하거나 발전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기술부터 사업 전반에 걸친 지원을 하는데 주력하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블록체인연구소장인 인호 교수가 투자심의 위원을 맡고 있다.

지난해에는 프리미엄 한우 레스토랑 ‘모퉁이우’가 블록체인 기반의 예약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지원했다. 올해는 디지털자산거래 플랫폼의 기획을 비롯해 스타트업 2곳 정도에 투자를 할 예정이다.

◆ 첫발 떼는 블록체인 학사정보관리시스템…”‘맞춤형’으로 선보인다”

현재 스마트 학사정보 관리 플랫폼(SER) 상용화도 추진 중이다. SER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학사정보 위변조를 방지하고 증명서의 진위여부를 검증할 수 있다. 학생은 물론 정규 및 비정규 교육기관, 채용 담당자 등이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 통합 관리 플랫폼을 지향한다.

이미지 출처: 세종텔레콤

지난해에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블록체인 전문 기술검증 지원사업(PoC)의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추진 중인 SER 형태는 대학이 블록체인 기반으로 학사정보를 관리하고 성적증명서나 재학 및 졸업 증명서를 출력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단순하게 증명서 위변조 방지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보다는 각 대학들이 원하는 방향에 맞춰 ‘맞춤형’으로 SER 플랫폼을 적용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박 본부장은 “증명서 위변조 방지 솔루션에 접근하는 기업들이 많지만, 실제 대학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그들의 니즈와는 안맞다”면서 “천편일률적으로 똑같은 시스템을 적용하는 것보다는 각 대학 특성에 맞춰 커스텀마이즈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입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화여대의 경우 우선적으로 성적증명서에 이 플랫폼에 적용하기로 했다. 박 본부장은 “과거 성적에 관한 정정 이유나 여러 이력을 현재 시스템에서는 제대로 확인할 길이 없었다”면서 “SER플랫폼을 통해 성적 정정 이유 등을 포함한 성적에 대한 전 이력을 추적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해는 외부 교육기관과 손잡고 교육증명서를 어디서나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치중할 계획이다. 이는 외부 교육기관에서 이수한 교육 내용이나 자격증을 대학에서 활용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박 본부장은 “학생들이 어떤 자격증을 갖고 있고을 이수했는지 대학에서 확인한 후 평생교육 과정이나 커리큘럼에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외부 교육기관의 블록체인 기반 교육 이력 증명서를 어디서든 편리하게 발급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금융맨 출신 회장의 블록체인 열정…2020년 목표는?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은 세종텔레콤은 1만 2800km에 달하는 전국 광케이블 보유 역량과 전국 세 곳에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갖추며 통신업 경쟁력을 굳건히 지켜왔다. 블록체인 분야에 도전하게 된 것은 통신사업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곳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금융맨 출신의 김형진 회장은 블록체인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김 회장은 1998년 동아증권을 인수해 세종증권으로 간판을 바꾸고 온라인 트레이딩 시스템을 도입한 장본인으로 유명하다.

김 회장은 블록체인 기술로 금융업 생태계에 혁신을 일으켜보겠다는 바람이 크다. 매주 한차례씩 기술본부 회의에 직접 참여해 직원들과 사업 내용을 공유하는 열정을 보이고 있다.

연초 회사는 블록체인융합사업팀, 신사업추진팀, IMC팀으로 구성된 신사업본부를 발족했다. 40명 정도로 구성된 신사업본부에서는 블록체인과 커머스 사업을 담당 중이다. 지난해 선보인 비디어 커머스 뷰티 전문 플랫폼 ‘왈라뷰’는 커머스 사업에서 주력하는 분야다.

올해 블록체인 분야에서 핵심 목표는 사업 강화다. 지난해 ‘블루브릭’을 공개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사업 활성화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 실용화 원년으로 삼겠다는 얘기다.

박 본부장은 “지난해 우리가 메인넷을 구축하고 블록체인에 대한 기술을 확보하는 단계였다면 올해부터는 본격적 사업을 진행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부터는 블록체인 기술을 상용화하는 과정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가진 기업이 발전하는 시대”라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세종텔레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