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카카오톡 연동 암호화폐 지갑 ‘클립’, 올 상반기 출시”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가 카카오톡 연동 암호화폐 지갑 클립(Klip)을 올해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넥스트 인터넷을 향한 그라운드X의 항해를 시작하며’라는 글을 통해 클립, KAS(Klaytn API Service),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등 총 세가지 분야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 대표는 그라운드X의 향후 이정표와 관련해 “블록체인으로 새로운 인터넷을 구축할 수 있다”라며 “블록체인은 인터넷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블록체인은 인터넷에 신뢰 계층을 더해 익명성 우려를 개선할 수 있고 가치 전송 계층을 추가해 글로벌로 초연결된 온라인 세상을 열어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블록체인과 암호학을 통해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강화하며 데이터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며 현재의 인터넷을 다른 차원의 넥스트 인터넷으로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이어 그라운드X가 블록체인이 구축할 넥스트 인터넷 세상을 주도할 것이라며 클레이튼 위에서 넥스트 인터넷을 이끌기 위한 계층과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주력할 세가지 계획을 언급했다.

한 대표가 언급한 세가지 주요 계획은 클립, KAS,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으로 ▲블록체인 핵심 클라이언트로 진화할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클립 출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쉽게 만들어 다양한 블록체인 응용 기술 확산(KAS) ▲넥스트 인터넷의 기본 프로토콜을 구현하는 다양한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 제공 등을 꼽았다.

한 대표는 “클립이 올해 상반기에 카카오톡과 연동된 웹 애플리케이션 형태로 처음 출시된다”라며 “이후 카카오톡과 독립된 모바일앱도 출시해 웹과 모바일 버전 양쪽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브라우저 확장 지갑인 카이카스(Kaikas)도 상반기 내로 출시하여 웹 기반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동시에 하반기에는 글로벌 클립을 출시하면서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인 클립은 카카오톡을 통해 손쉽게 접속할 수 있고, 메신저만큼 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며 개인키 관리를 클립이 대신 하면서 블록체인 지식 없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KAS는 클레이튼 기반에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허들을 대폭 낮춘 블록체인 API 서비스로, 블록체인의 여러 기능을 클라우드 서비스화해 블록체인 기술을 몰라도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단계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클립도 클레이튼을 사용하는 블록체인 서비스로 KAS가 필요하기 때문에, 클립을 타깃 서비스로 해 실용적인 KAS를 구현할 계획이며 하반기에 정식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동시에 2021년을 목표로 글로벌 출시도 전망된다.

한 대표는 이어 블록체인 플랫폼과 지갑 이외에도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넥스트 인터넷을 위한 기반 프로토콜을 추가해 나갈 것이라며 해당 서비스 후보로는 블록체인 기반 ID/인증 서비스인  DID(Decentralized Identity), 넥스트 인터넷의 즉각적인 가치 전송 계층을 더하는 디지털 자산 서비스, 넥스트 인터넷의 데이터 프라이버시 계층을 더하는 데이터 주권 서비스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 대표는 또한 올해 본격적으로 실용적인 케이스들이 등장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2년의 성과를 집대성한 그라운드X 미디어킷과 그라운드X 뉴스레터를 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