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그램 신규 송금서비스, 제휴사 리플 기술 안쓴다…왜?

국제송금 서비스 업체 머니그램(MoneyGram)이 새 송금 서비스를 선보였다. 파트너사인 리플(Ripple)의 솔루션은 이번 서비스에 활용하지 않았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최근 머니그램은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전화번호로 송금이 가능한 패스트센드(FastSend)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번 서비스에 머니그램의 블록체인 파트너사인 리플의 기술은 채택되지는 않았다. 지난해 리플은 머니그램과 2년간 5000만 달러의 투자를 포함하는 제휴를 맺은 바 있다.

머니그램의 카밀라 치틸(Kamila Chytil) COO(최고운영책임자)는 “패스트센드의 경우 비자(VISA)의 다이렉트 오리지널 신용 거래(Direct Original Credit Transaction)를 활용해 직불카드 예금을 통해 은행에 송금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산원장기술(DLT)은 이번 서비스에 사용하지 않는다”며 “리플도 이번 송금서비스에 관여하지는 않았지만, 다른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그램은 기업 차원에서 외환거래(FX)를 할 수 있는 리플의 국경 간 결제 플랫인 온 디맨드 유동성(On-Demand Liquidity)을 사용하고 있다.

치틸 COO는 “머니그램이 리플의 기술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사용 사례를 검토 중”이라며 “모든 네트워크 회원들에게 현금 인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리플 서비스 최신 버전을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