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싱가포르 거래소 비트맥스와 손잡는다…”서비스 공동개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 거래소 비트맥스(BitMax.io)와 손잡고 신규 서비스를 공동개발한다고 17일 밝혔다.

빗썸과 비트맥스는 각사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관련 기술과 인프라 개발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비트맥스는 지난 2018년 설립됐다. 조지 차오(George Cao) 최고경영자(CEO)가 설립 후 이끄는 비트맥스에는 바클레이즈, 도이체방크 등 미국 월가(Wall Street) 출신 금융공학(퀀트)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현재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 유동성(Liquidity) 기준 글로벌 15위권 안에 올라있다.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을 기반으로 하는 파생상품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바클레이즈 출신인 빗썸 최재원 대표의 네트워크가 이번 협업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빗썸은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종합금융 플랫폼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자체 기술개발 역량 강화와 국내외 기관들과 협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빗썸은 이번 협업을 계기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기업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비트맥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월가 금융 전문가들의 사업 아이디어와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며 “빗썸은 자체 연구개발 역량 강화 및 국내외 블록체인 전문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관련 산업의 인프라 구축과 저변을 확대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빗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