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위드-신한DS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한다”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 한컴위드(구 한컴시큐어)와 신한금융그롭 IT서비스 계열사 신한DS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공동개발에 나선다.

13일 한컴위드는 부동산, 채권, 유가증권, 증명서, 마일리지 등 다양한 형태의 ‘자산’들이 디지털화되고 디지털 자산에 대한 거래 및 관리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모든 유형의 자산에 대한 추적이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 

‘한컴위드’는 블록체인과 보안에 특화된 연구개발 인력을 투입하고, ‘신한DS’는 기술전략 수립 및 플랫폼 구조설계를 담당한다.

해당 플랫폼은 한컴위드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하이퍼레저 패브릭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와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융합한 하이브리드 형태로 개발될 예정이다. 모듈화 된 구조를 통해 다양한 유형의 디지털 자산 서비스에 유연하게 적용 가능하며 디지털 자산 모델링 기술 적용을 통해 복잡한 업무 프로세스도 효율적으로 적용이 가능하게 된다. 

특히 디지털 자산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보안에 대해서는 한컴위드가 20년간 축적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인증기술(PKI, FIDO) 및 키관리 기술을 적용하고, 블록체인 원장데이터 자동 암·복호화 기술을 적용해 차별화를 꾀했다.

양사는 상반기까지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디지털 자산거래 시장현황 분석을 통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함께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의 제도화와 거래 활성화에 대비해 시장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플랫폼 구축에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라며 “다양한 디지털 자산과 접목해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위드’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를 공개한데 이어 ’한컴오피스 2020’에 문서 진본 확인 서비스를 탑재하고, 블록체인 기반 퀵서비스 플랫폼 ‘말랑말랑 아니벌써’ 출시하는 등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