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려에 결국 취소된 MWC 2020…블로코 “미팅, 화상통화로 대체”

개막을 열흘 앞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결국 취소됐다.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가운데 유일하게 참가하기로 했던  블로코는 글로벌 통신사와의 미팅을 화상통화 등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MWC 주최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MWC 2020을 취소한다”며 “코로나로 인한 여행 문제와 기타 상황에 따른 우려로 행사를 열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MWC 행사가 취소된 것은 33년 역사상 처음이다.

MWC 2020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전세계 약 200개 국에서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모이는 모바일 업계 최대 행사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기업들이 줄줄이 불참을 선언하자 행사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국내에서는 LG전자, 해외에서는 인텔, 페이스북, 아마존, 소니 등이 행사 참여를 포기했다.

한편, MWC 참여가 확정됐던 블록체인 전문기술 기업 블로코는 코로나19 여파로 내부적으로 고민한 끝에 참가 여부를 결정했던 것”이라며 “행사 전후로 잡혀있던 해외 기업과 통신사와의 미팅은 모두 화상통화와 이메일 등으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블로코는 MWC에서 블록체인 솔루션 아르고와 전자문서공증(TSA), 탈중앙화 신원인증(DID), 사물인터넷(IoT)보안을 비롯해 다양한 신기술을 소개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MWC 첫 출격하는 블로코…“DID 알린다”

썸네일출처=MWC공식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