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금융범죄단속국, 암호화폐 새 규제 마련”…재무장관 발언은

미국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불법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암호화폐에 대한 새 규제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더블록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미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 핀센)이 이 같은 규제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기술이 발전하기를 원한다”면서도 “암호화폐가 오래된 스위스 비밀은행 계좌와 동등하게 사용되서는 안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핀센과 재무부가 (암호화폐) 문제에 많은 시간을 쓰고 있다”면서 “미 규제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규제안에 대한 세부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암호화폐 및 전자결제 체계에 대한 새 규제를 통해 투명성 강화를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핀센은 암호화폐를 만드는 소셜미디어나 메시지 플랫폼에 대해서 금융기관과 동일한 자금세탁방지(AML)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달 핀센의 자말 엘 힌디(Jamal El-Hindi) 부국장은 미국 증권산업금융시장 협회(SIFMA)의 자금세탁방지(AML) 컨퍼런스에 참석해 “암호화폐를 구축하려는 소셜미디어 네트워크가 범죄자들에게 금전적 허점을 주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 금융단속국, ‘암호화폐 만드는 소셜미디어’ 언급한 이유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암호화폐 규제 권한 강화를 위해 미 재무부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지난 10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미 의회에 제출한 2010 예산안에는 암호화폐에 대한 미 재무부의 감독 확대를 위해 예산의 일부를 사용하는 것을 제안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관련기사: 비트코인 비판했던 트럼프…예산안에 포함된 암호화폐 내용은?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