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40개 은행,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 의사 밝혀

40개 이상의 독일 은행들이 독일 금융감독청(BaFin)에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 의사를 밝혔다. 독일 은행이 제공하고자 하는 것은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닷컴 뉴스에 따르면 올해 초 시행된 ‘신규 자금세탁방지법’에 따라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하는 금융기관들이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1월 시행된 신규 자금세탁방지법은 금융기관들이 고객에게 주식이나 채권과 같은 전통적인 투자 상품과 함께 암호화폐를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독일 은행들이 금융감독청으로부터 해당 라이선스를 취득하면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금융감독청 관계자는 이 매체에 “법이 시행되기 전부터 기존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 구속력 없는 비공식 의향서 제출을 요구한 바 있다”라며 “당시에도 의무적으로 금융감독청의 승인을 받기를 권고했다”고 전했다. 

이에 솔라리스은행 마이클 오퍼만 암호금융 전무이사는 “디지털 자산은 금융시장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비트코인을 사고 보관하는 것이 쉬워지는 순간 엄청난 성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솔라리스은행은 독일에서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초의 금융 기관 중 하나로, 디지털 자산 상용화를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자회사인 솔라리스 디지털 에셋을 출범시킨 바 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