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암호화폐 거래소, 실명계좌 재계약 모두 성공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은행과 실명계좌 재계약을 체결하는데 성공했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실명계좌 계약이 종료된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4곳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은행과 실명계좌 계약을 모두 연장했다.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 업비트는 IBK기업은행으로부터 지난달 말 실명계좌 연장을 통보받았다.

코빗도 이날 재계약 여부가 확정됐다. 코빗과 실명계좌 계약을 맺은 신한은행 측은 “코빗과 실명확인 계좌 계약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018년 1월 정부가 도입한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에 따라 거래소는 실명 확인을 거친 은행계좌와 거래소의 동일 계좌에서만 입출금이 가능하도록 했다. 6개월 마다 재계약 여부가 결정된다.

지난달 은행은 거래소 4곳을 실사한 진행했고, 자금세탁방지(AML), 신원확인(KYC)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소의 실명계좌 연장 소식에 업계는 안도하고 있다. 오는 6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거래소를 포함한 가상자산(암호화폐) 취급 사업자들에에 대한 국가별 이행사항을 점검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실명계좌 재계약이 안될 경우 미칠 파장은 클 수 밖에 없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무난히 실명계좌 재계약이 연장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재계약 외에도 특금법 개정안 처리 등 업계 이슈에 잘 대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