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토큰화, 2~3년 내 주류”…서클CEO 다보스포럼 발언 내용은

암호화폐 개발사 서클(Circle)의 제레미 얼레어 최고경영자(CEO)가 향후 2~3년 안에 실물자산 토큰화가 현실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산 토큰화는 부동산 부터 미술품 같은 자산을 네트워크상에서 거래 가능한 토큰으로 전환한다는 것을 뜻한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얼레어 CEO와 MIT미디어랩 디지털 통화 이니셔티브 네하 나룰라 이사는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토큰화를 통해 시스템상 금융 리스크를 야기하지 않고 유동자산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블록체인 기반 토큰의 의미와 개발 목적, 2차 시장 거래 등에 대한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얼레어 CEO는 자산 토큰화에 대한 상용화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농부가 미래 수확 농작물이나 자산을 토큰화해 개인 투자자들이 그들의 상품에 관심을 갖는 글로벌 시장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수확 농작물 같은 실물자산 토큰화의 가능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얼레어 CEO는 “이 같은 아이디어의 경우 2~3년 안에 좀 더 현실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큰화가 여러가지 도전과 위험을 갖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같은 이유 때문에  포지티브 규제(Positive regulation)가 필요하다고 나룰라 이사는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소비자 보호와 시장의 완전성”이라면서 “자산을 발행하는 사람은 자산이 정확히 무엇을 나타내는지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내에서는 증권사가 테크핀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증권형토큰(STO)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SK증권은 지난 9일 ‘골드만삭스, 세상의 모든 것을 팝니다’ 주제로 보고서를 내고 “STO의 경우 디지털자산에 대한 관심과 새 금융상품에 대한 요구로 인해 증권사들의 새 먹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커스터디·증권형토큰 주목해야”…은행·증권사, 테크핀 시대 생존법?

썸네일출처=베어풋이노베이션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