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병 입대 신청도 블록체인 간편인증으로”

앞으로 공인인증서 없이도 블록체인 간편인증으로 현역병 입대 신청을 포함한 병무청 민원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22일 라온시큐어는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병무청과 함께 공동 구축한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를 전날 정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지난해 4월부터 병무청과 함께 인증서 없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동 구축해왔다. 새롭게 구축된 병무청 민원포털 사이트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 서비스(DID)를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서비스했다. 공인인증서 없어도 로그인과 신원확인 절차를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구글플레이(안드로이드), 앱스토어(아이폰)에서 병무청 간편인증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앱을 실행시켜 휴대폰인증을 통해 본인확인 과정과 간편 인증 수단을 확인한 뒤 병무청 민원포털에서 블록체인 간편인증 로그인하면 된다.

병무청 앱과의 연계를 통해 블록체인 간편인증 로그인 기능도 제공한다. 병무청 앱을 이용해 현역병 입영신청, 대체복무 신청 등 다양한 민원처리가 가능하다.

간편인증 기술인 FIDO(생체인증)와 블록체인 분산ID(DID) 기반의 신원증명이 가능한 ‘옴니원(OmniOne)’ 플랫폼은 개인의 모든 정보를 이용자가 직접 선택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옴니원’은 국내외 56개 기업이 참여 중인 DID얼라이언스의 핵심 구동체다. DID얼라이언스는 올해 1분기 옴니원 테스트넷(OmniOne TestNet)을 공개할 예정이다. 병무청과 금융결제원 실증 서비스 오픈 경험을 토대로 국내외 회원사들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이번 실증 서비스 오픈을 계기로 공인인증서 외 대체인증 수단 도입과 본인확인 비용절감을 고민 중인 민간 공공기관들에 블록체인 간편인증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글로벌 DID 얼라이언스와 함께 DID 기술표준 및 서비스 확산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라온시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