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협회서 발빼는 보다폰…이유는?

영국 이동통신업체 보다폰(Vodafone)이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협회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보다폰이 리브라협회를 탈퇴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리브라협회 파트너사들이 대거 탈퇴한 이후 여덟번째 탈퇴사다. 페이팔, 마스터카드, 비자, 이베이, 스트라이프, 메가르도 파고, 부킹홀딩스 등이 탈퇴를 선언했다. 이후 리브라협회는 총 21개 파트너사가 합류한 채 공식 출범했다.

관련기사: 리브라협회 줄줄이 탈퇴 언제까지?…부킹닷컴·아고다 운영사도 발 뺀다

다만 보다폰은 규제 이슈로 탈퇴한 기업들과 달리 자체 서비스에 집중하기 위해 이번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탈퇴 이후 보다폰은 자체 디지털 결제 서비스 엠페사(M-PESA)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비스가 제공되는 아프리카 6개국 이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보다폰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엠페사에 집중함으로써 글로벌 빈곤층에 저렴한 금융서비스를 효과적으로 가져올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리브라협회의 정책 및 커뮤니케이션 담당 단테 디스파트(Dante Disparte) 부회장도 보다폰의 탈퇴가 맞다고 확인했다.  디스파트 부회장은 “협회 회원사는 바뀔수도 있지만, 거버넌스 및 기술 설계가 리브라의 결제 시스템을 강인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당초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하던 리브라의 발행 시기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

당초 지난해 6월 페이스북이 리브라 백서를 공개하고, 2020년까지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글로벌 규제 당국이 공개 비판에 나서자 상황은 달라졌다.  리브라가 금융시스템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고 비판하자 페북 마크 저커버그 CEO는 “규제당국의 허가 없이 리브라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도 리브라의 올해 출시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제기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블록에 따르면 캐피탈 투자, 금융 서비스, 디지털자산 업계 종사자 1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0 전망 조사에서 약 68%가 ‘올해 리브라가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리브라 둘러싼 암울한 전망…응답자 70% “올해 출시 못할 것”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