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산하 2020년 블록체인 사업 통합 설명회…어떤 말 나왔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20년도 주요 블록체인 사업에 대한 통합 설명회를 열어 관련 내용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17일 서울 IT벤처회관에서 진행된 ‘2020년 블록체인 사업 통합 설명회’는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등이 민간사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진행됐다.

기관에서 진행하는 통합 설명회인만큼 이날 설명회를 들으러 온 인파는 대강당을 가득 매웠다.

과기부 관계자는 “올해 블록체인 기술 전략에 따라 전년도보다 지원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라며 “공공선도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부문에 선도적으로 도입 및 적용을 통해 공공서비스를 혁신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총 70억 원규모로 10개 과제가 추진될 예정이다.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는 실생활에서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 민간 아이디어를 48억원 상당의 3개 과제로 자유공모해 지원한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공을 들일 전망이다. 연구개발 사업의 예산은 전년대비 37% 상승한 160억원이다. 이와 함께 57억원의 예산이 배정된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설계 및 기술검증(PoC), 블록체인 수요·공급자 컨설팅 등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 사업도 함께 설명할 예정이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관계자는 블록체인 R&D사업을 설명하며 “블록체인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되는 상황을 고려해 현재 블록체인 기술이 지닌 부족한 부분 등을 보완하는 기술 및 응용플랫폼을 개발하려는 것이 목적”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원대상은 블록체인 기술개발을 수행하는 대학, 연구소, 기업 등이며 지원 분야는 융합기술개발 및 응용플랫폼개발 내역 사업으로 추진한다고 전했다. R&D 사업의 2020년 정부 연금 160.6억 원을 진행할 예정이며 신규과제에는 47억 원이 편성됐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는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 사업을 담당한다.

이어 한국인터넷진흥원 주관으로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꼽힌 10개 과제의 발표가 이어졌다.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 사업 선정 과제는 10건의 과제는 치안(경찰청), 농업(농촌진흥청), 사회안전망(보건복지부), 식품안전(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강원도), 인증(경상남도), 교통(세종시, 한국도로공사), 환경(부산, 제주도) 등이다.

경찰청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증거 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 디지털 증거 관리를 위해 해시값을 산출하고 봉인, 분석, 파기하는 과정을 거쳐 무결성을 확보하고 이력 관리 플랫폼 구축을 통한 국민의 정보인권 보장하는 동시에 법집행의 신뢰성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이다.

경찰처 관계자는 “디지털 증거를 획득해서 분석하고 검찰에 송치하는데 다양한 절차와 시스템이 있다”라며 라며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뢰성을 강화한다는 데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블록체인 기반 노지작물(콩) 생산 및 유통 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 노지작물생산, 유통, 소비 등 모든 단계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농산물 물가 안정성 확보 및 생산 유통 과정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유통시간과 비용절감도 기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블록체인 기반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반 복지급여 관계 기관 간 투명한 정보공유로 중복수급을 차단하고 중재기관 없이 확장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내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블록체인 기반 식품안전 데이터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으며, 강원도는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 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는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디지털 공공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 DID 기반 도민증명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편의성을 높이고 사회적 비용을 절감한다는 내용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공공서비스와 관련해 많은 개인정보들이 중앙집중식으로 관리되고 있어 필요치 않은 개인 정보까지 노출되기에 블록체인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도내 이용이 검증되면 기반을 다진 후 18개 시군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특구로 선정된 부산광역시는 블록체인 기반 상수도 스마트 수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가구로 인입되는 수질을 측정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측정된 정보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처리하고 수질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게 함으로써 신뢰성을 제고하겠다는 내용이다.

세종특별자치시는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 구축, 한국도로공사는 블록체인 기반 상호신뢰 통행료 정산 플랫폼 구축, 제주특별자치도는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배터리 라이프 사이클 시스템 구축을 할 예정이다.

썸네일 출처 : 블록인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