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100만 이용자 돌파…연 거래액 2조 8000억 원 기록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테라가 이용자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17일 테라는 블록체인 출시 7개월 만에 이용자 수 100만 명을 돌파했으며 연 거래액 2조 8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테라 이용자 수는 1건 이상의 유의미한 거래 기록을 보유한 테라 계정 수를 의미한다.

테라 권도형 공동 창립자는 “테라는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에 이익이 되는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 네트워크를 신중히 구축해왔고 그 결과 단기간 이용자 수 100만 돌파라는 기념비적 성과를 거두었다”며 “한국의 차이, 몽골의 미미페이 같은 소비자 친화적인 모바일 결제 플랫폼과의 협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권 공동 창립자는 “다양한 탈중앙 금융 서비스 연계를 통해  미래의 금융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라는 가치담보토큰 루나(LUNA)와 새로운 블록이 생성될 때마다 토큰 보유자에게 거래 수수료를 지급하는 블록체인 스테이킹(staking) 모델을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루나 보유자가 루나 토큰을 스테이킹할 시 이에 대한 보상으로 스테이블코인 형태로 테라 거래 수수료가 지급된다. 

한편, 지난해 12월 테라의 메인넷인 콜럼버스(Columbus) 업그레이드 이후 테라 거래 수수료율이 0.1%에서 0.5%로 인상됐다. 국내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2월까지 루나의 시가 총액이 7.35배 늘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테라 블록체인 생태계 참여에 필요한 루나는 현재 국내 거래소 빗썸, 코인원, 고팍스, 지닥(GDAC), 해외 거래소 비트루(Bitrue)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썸네일 출처 : 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