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ETF’ 신청 철회한 비트와이즈…재도전은?

디지털 자산 관리사 비트와이즈(Bitwise)가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더블록 등은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식문건을 인용해 비트와이즈가 SEC에 제출한 비트코인ETF 신청서를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와이즈의 매튜 휴건 글로벌 리서치 책임자는 “이번 철회가 장기적으로 비트코인ETF를 출시하려는 목표를 위한 절차라고 본다”며 “적절한 시기에 신청서를 다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비트와이즈는 지난해 1월 비트코인ETF 상품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같은해 10월 SEC는 “필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승인을 거부했다. SEC는 한달만에 ETF 신청서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미 SEC, 비트와이즈 비트코인ETF 제안 결국 거절…대체 왜?
관련기사: 미 SEC “비트와이즈 ‘비트코인 ETF’ 출시 제안 재검토 하겠다

더블록에 따르면 비트와이즈는 신청서를 제출한 뒤 SEC와 8차례 만나 500페이지 분량의 백서를 제출하는 노력을 보여왔다.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설득에 실패해 결국 신청을 자진 철회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