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KISA, 대출 사기 방지 업무협약에 ‘블록체인 서명’ 활용

금융감독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15개 은행과 함께 대출사기 근절에 나선다.

지난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15개 은행 등과 함께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 대출광고 스팸 문자 근절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융감독원을 포함한 21개 협력 기관들은 종이 계약서가 아닌 태블릿 PC를 사용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방식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업무협약에서 문서중앙화 전문 기업 사이버다임과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가 공동 개발한 블록체인 서명 기술 ‘체인사인(Chain SIGN)이 활용됐다.

금융감독원 등 각 기관들이 전자 서명한 업무 협약 문서는 각각 고유의 해시 값을 가지고 있으며 블록체인 내 위·변조 검증을 통해 보다 안전하게 관리된다.

사이버다임 관계자는 “블록체인을 안전하게 활용하기 위해서는 보안 방안에 대한 기술적 검토가 필수”라며 “아이콘루프와 지속적인 기술 협업으로 계약이나 증빙, 증명과 같은 서비스를 블록체인을 통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제공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신뢰를 요구하는 모든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생태계를 점차 확장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한국인터넷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