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라’ 쏙 빠진 페이스북의 2030년 비전…저커버그 속내는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최고경영자(CEO)가 향후 10년간의 비전을 공개했다. 매년 초 개인의 연간 계획을 공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10년의 장기 목표를 담은 2030년 비전을 꺼냈다. 하지만 각국 중앙은행과 정부의 반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염두하듯 암호화폐 ‘리브라(Libra)’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2030년 비전을 공개했다.

저커버그 CEO가 중장기 비전을 내놓는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그는 페이스북 설립 이후 매년 초 신년 계획을 공개했다. 리브라 백서를 공개하기 1년 전인 2018년 초에는 ‘암호화폐 공부’를 하겠다는 계획을 꺼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저커버그 CEO는 페북 게시글에 “지난 10년간 연간 계획을 수행해서 기뻤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할 때”라며 “앞으로 10년은 장기적으로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공개한 다섯가지 비전은 ▲세대적 변화(Generational Change), ▲ 새로운 프라이빗 소셜 플랫폼(A New Private Social Platform), ▲분권화되는 기회(Decentralizing Opportunity), ▲ 거버넌스의 새 형태(New Forms of Governance)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10년간 경제에서 가장 빠른 성장은 기술 분야에서 진행됐다”며 “향후 10년 동안 대기업이 보유하던 기술을 중소기업도 이용할 수 있도록 상거래 및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 (이미지 출처:셔터스톡)

다만, 그가 공개한 2030 비전에는 리브라나 블록체인에 대한 언급이 빠져있었다.

대신 “왓츠앱을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즉시 다른 국가에 송금할 수 있다면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6월 공개한 리브라 백서에 담긴 목표를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당초 2020년 리브라를 발행해 송금 및 결제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17억 명의 금융 소외계층이 리브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리브라 백서가 공개된 이후, 글로벌 중앙은행과 규제 당국들의 화살을 받았다.

전세계적으로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인구만 25억 명이 넘는 상황에서 리브라가 탄생하면 기존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리브라 반대 계속 외치는 프랑스 재무장관…이유는?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리브라 출시 시기도 불투명해졌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해 10월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규제당국의 허가 없이 리브라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리브라를 총괄하는 리브라 연합과 관련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거리두기에 나서기도 했다. 당시 공화당 빌 후이젠가(Bill Huizenga)의원이 “만약 리브라협회가 미국 규제당국의 승인이 없어도 리브라를 출시하자고 주장한다면 페이스북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저커버그 CEO는 “ 페북은 어쩔 수 없이 리브라협회를 탈퇴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11월 페이스북 자회사인 암호화폐 지갑 칼리브라의 제품 총괄  케빈 웨일(Kevin Weil)  부사장은 “페이스북과 칼리브라는 리브라 출시일을 결정할 수 없다”며 “(리브라 출시는) 리브라 협회가 결정해야 할 몫”이라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후퇴하는 저커버그…“미국 승인 없으면 리브라 출시 절대 없다”
관련기사: “리브라 출시, 페북 아닌 리브라협회가 정해”…칼리브라 부사장 말말말

저커버그 CEO가 공개한 2030 비전에는 빠졌지만, 리브라협회는 여전히 리브라의 필요성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달 리브라협회 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의 디지털머니포럼(Digital Money Forum)에 참석해 리브라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리브라협회에서 정책 및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단테 디스파트(Dante Disparte) 부회장은 “비트코인은 자산으로서 증명됐지만 결제 수단(means of payment)이 아니다”면서 “페이스북이 리브라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브라협회는 궁극적으로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수백만 명을 위해 리브라 스테이블 코인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CES 2020’에 뜬 리브라협회 부회장…”비트코인은 결제 수단 아냐”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