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자산 꼼꼼히 들여다본다”…미 SEC ‘2020년 중점 조사’ 대상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디지털 자산을 포함한 핀테크 등을 올해 중점 조사 목록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등 주요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SEC 산하 규정준수조사국(OCIE)은 이날 2020년 중점 조사 목록에 디지털 자산 및 서비스 제공 업체를 포함한 포함했다는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OCIE가 공개한 목록에 따르면 조사 대상은 투자 적합성, 포트폴리오 관리 및 거래 관행, 고객 자금과 자산의 안전성, 가격과 가치,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의 효율성 등을 평가 받게 된다.

OCIE는 “디지털자산 시장은 빠르게 성장했다”면서 “전통적 자산과 차이점을 이해하지 못한 투자자들을 포함해 다양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거나 디지털 자산 업체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개자 역할을 하는 기관도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OCIE는 자금세탁방지(AML) 프로그램, 퇴직자를 포함한 개인 투자자, 시장 인프라, 정보 보안 등도 중점 조사 대상에 올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