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도난 당한 580억 충당…”라이트코인·리플 등 입출금 오픈”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탈취당한 이더리움 34만 2000개를 자사 자산으로 충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입출금이 막혀 있던 일부 암호화폐의 입출금이 재개될 예정이다.

업비트는 지난해 11월 580억원 상당의 이더리움과 트론 등 암호화폐가 비정상 출금돼 해킹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당시 암호화폐 입출금도 함께 중단했다.

7일 업비트는 공지를 통해 “현재 탈취당한 이더리움 34만 2000개를 100%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 완료했다”라며 “보안 강화된 월렛 시스템을 적용한 입출금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장 먼저 입출금이 풀리는 암호화폐들은 라이트코인, 리플, 이오스로, 오는 9일 입출금이 재개될 예정이며 이더리움은 오는 13입 입출금이 열릴 예정이다.

업비트는 각 암호화폐 입출금 지원 재개 시점은 별도 공지로 안내한다고 덧붙였다.

업비트 공지사항

업비트는 지안회계법인에 의뢰해 실사받은 ‘암호화폐 및 예금 실사보고서’를 공개하며 암호화폐실사 결과, 업비트가 고객에 대해 지급할 암호화폐 대비 금액 기준으로 약 100.83%의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에 대해 지급할 금전 대비 144.45%의 금전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사 기준 일은 지난해 12월 31일 24시 기준이었으며 실사 기준일 보유한 202종 코인과 회사 명의 예금을 대상으로 실사가 진행됐다. 대상 기간은 실사 기준일부터 지난 5일까지였다. 

지안회계법인은 보고서를 통해 “실사기준일 업비트 예금의 실재성을 확인하기 위해 회사가 제시한 예금명세서를 기초로 해당 은행에 은행조회수를 수령해 은행별 예금 잔액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이어 ”고객에게 지급할 필요가 있는 금전 및 암호화폐를 초과해 금전과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다”라며 “고객이 원할 때 언제든 금전과 암호화폐를 지급해 드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업비트로부터 탈취된 이더리움은 현재 계속 이동하고 있다. 지난 5일 5000개 가량의 이더리움의 이동이 포착됐으며 현재까지 탈취 자금이 유입된 암호화폐 거래소는 10군데로 파악되고 있다. 바이낸스, 후옵, 라토큰, 비트렉스, 비트루, ZB, 비트-Z, 60cek, 스윗체인 등이다.

관련 기사 : 업비트 도난 이더리움 ‘5000개’ 이동 포착…목적지는?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