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램 토큰, 투자 상품 아냐”…텔레그램이 강조한 이유는

텔레그램이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의 자체 토큰 그램(Gram)에 대해 투자 상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이날 텔레그램은 블로그에 발표한 공식 성명을 통해 “그램의 판매나 구매, 보유를 통해 이익을 얻을 것이라는 투자 기대 심리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텔레그램은 “그램 토큰은 TON 네트워크의 이용자들에게 ‘교환의 매개체(medium of exchange)’로 쓰일 수 있도록 고안됐다”면서 “그램 토큰을 구매하거나 보유한다고 해서 이익을 얻을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텔레그램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관할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번 성명을 내놓았다고 분석하고 있다.

당초 SEC는 그램 토큰에 대해 ‘증권’으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그램 토큰이 증권으로 등록되지 않았다며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텔레그램 측은 그램이 ‘증권이 아니다’라며 반박해왔다. 코인텔레그래프는 “토큰 구매 및 보유를 통해 이익을 얻을 경우에는 증권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램은 “현재 그램 토큰을 구매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소비자는 없다”면서 “유로화를 보유한다고 해서 유럽연합의 지분이 생기는 것은 아닌 것처럼 그램 토큰을 보유한다고 해서 텔레그램이 특별한 권리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텔레그램은 2018년 암호화폐공개(ICO)로 모은 17억 달러(1조 9793억 1000만 원)를 어디에 썼는지에 대한 세부내역을 공개하라’는 SEC의 요구를 기각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한 바 있다.

썸네일 출처: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