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마신 커피 원두의 고향은?”…IBM, 스타트업 손잡고 블록체인 앱 공개

IBM이 스타트업 파머커넥트(Farmer Connect)와 손잡고 커피 원두를 추적하는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이날 IBM은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개막을 앞두고 열린 행사에서 파머커넥트와 함께 앱 ‘땡 마이 파머(Thank My Farmer)’를 시연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QR코드 스캔을 통해 ‘땡 마이 파머’ 모바일앱에 접속, 커피 원두의 공급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땡 마이 파머’ 앱은 커피 원두의 유통 정보를 변경할 수 없도록 IBM의 블록체인 기술로 구동된다.

파머커넥트의 데이비드 베렌드(David Behrends) 창립자이자 회장은 “QR코드 스캔 후 소비자들은 본인이 마시고 있는 커피 설명 페이지에 접속 가능하다”며 “커피의 여정을 보여주는 지도(Interactive map)를 제공해 소비자들이 커피 유통과정을 그려보는 것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