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뮤어빙하’ 하드포크 후 인플레이션 ‘증가’

이더리움이 뮤어빙하(Muir Glacier) 하드포크를 진행한 이후 인플레이션 3%에서 4%대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레이션이 높아졌다는 것은 1년에 추가로 생성되는 이더리움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앞서 지난 2일(현지시간) 진행된 뮤어빙하 하드포크는 블록 400만 개에 대한 채굴 난이도 폭탄(이더리움 블록 채굴을 어렵게 만드는 작업)을 지연시키는 작업을 의미한다.

지난 6일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은 이더리움 온체인 통계 기간을 지난 7일간으로 분류했을 때 연간 인플레이션이 3.88%이었으나 뮤어빙하 하드포크가 진행된 후인 6일 지난 24시간 기간으로 분류했을 때 연간 인플레이션이 4.36%로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쟁글은 “이더리움 인플레이션 증가는 뮤어빙하 하드포크 이후 블록생성 시간이 줄어들면서 발생했다”라며 “지난 24시간 기준 블록생성시간은 13.24초이고 7일 간을 기준으로 했을 때의 블록생성시간은 14.83초”라고 분석했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 또한“이더리움 네트워크가 뮤어빙하 하드포크 진행 후, 블록생성시간이 약 25% 단축됐다”며 “이는 이더 공급을 약 25%까지 증가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더리움은 합의 알고리즘을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S)로 변경하는 ‘이더리움 2.0’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더리움 2.0 이후 기존 PoW 방식의 블록체인을 사용하지 않도록 유도하기 위해 ‘난이도 폭탄’을 적용해 채굴 난이도를 높이려 했으나 2.0 출시 시기가 밀리면서 모든 일정이 미뤄졌다.

이에 업계 일각에서는 뮤어빙하 하드포크를 하지 않았을 경우 블록생성시간이 기존 10초대에서 20~30초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었다. 

관련 기사 : 이더리움, ‘뮤어빙하’ 하드포크 마무리

관련 기사 : 이더리움, ‘뮤어빙하’ 하드포크 이후 블록 생성 시간 25% 단축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