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감기 대비한 비트메인, 인력 절반 줄이나…또 구조조정?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 제조사 비트메인(Bitmain)이 1년도 채 되지 않아 또 다시 인력 감축을 진행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 디크립토는 중국의 한 블록체인 언론사의 보도를 인용, 비트메인이 5월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 이전에 전체 인력의 절반을 감축하는 인력 쇄신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비트메인이 오는 17일 연례회의에 앞서 인력 감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인텔레그래프는 이번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인력 감축이 비트코인 반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채굴자들의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에 대비한 결정이라는 것이다.  

비트메인은 2018년 12월에도 인력 절반을 감축한 바 있다. 당시 비트메인은 “지속 가능한 사업을 구축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우지한 공동창업자가 베트메인에 복귀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대표직을 맡았던 잔쿼탄은자리에서 물러났다.

관련기사: 우지한 컴백은 ‘왕의 귀환’…비트코인캐시 하루 만에 16% 급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