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이 기대된다”…블록체인 업계를 지키는 사람들, 이유는

“탈블 이전에 존버가 있었다”

‘존버(hodl)’라는 유행어는 2017년 비트코인 투기 열풍 이후 대중적인 *밈(meme)이 됐다. 이후 암호화폐 공개(ICO) 열풍, 코인 시장 침체기 등을 거치며 블록체인 산업도 이 유행어와 가까워졌다.

지난해 하반기 업계 종사자들이 일부 퇴사하는 이른바 ‘탈블’이라는 말도 ‘존버’의 또 다른 얼굴인 셈이다.

*밈 : 한사람이나 집단에서 생각, 신념을 전달할 때 함께 전해지는 모방 가능한 사회적 단위를 총칭하는 말로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여러 요소, 콘텐츠를 가리킨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블록체인 업계를 지키는 사람들은 어떤 마음가짐으로 새해를 맞이하고 있을까. 블록인프레스는 1년 이상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만나 2019년, 2020년 자신의 일터에 관한 속내를 들을 수 있었다.

관련 기사 : “퇴사하겠습니다” 블록체인에서 탈출하는 사람들…속내는

블록체인 기술 연구소 ‘dsrv labs’의 김지윤 대표는 “(사람들이) 많이 떠났다는 기사를 접했는데, 개인적으로 전혀 체감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러 회사가 솎아지면서) 도리어 실력 있는 개발자가 늘고, 해외팀과 소통할 기회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 규제 불확실성 덕분에 도리어 지난해 불필요한 프로젝트들이 선별됐다는 입장이다.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에서 근무하는 A씨도 “2018년 난립했던 거래소나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많이 정리됐다고 본다”며 “탈출해버린 프로젝트, 망한 거래소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일하는 B씨는 “시장은 소위 ‘존버’해야만 했고, 그러면서 거래소는 내실을 다지는 1년이었다”며 “내부에선 기술 부채 등을 걷어내는 데 집중할 수 있었고, 외적으로는 제도권에 들어서기 위한 준비도 빠짐없이 진행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기술 연구, 금융 애플리케이션 개발 흐름이 2019년에 두드러졌다는 의견도 나왔다.

코스모스의 개발자 커뮤니케이션 부문을 담당하는 이예훈 씨도 “업계 전체가 죽었다고 하기 어려울 정도로 바쁘고 활발한 한 해였다”고 회고했다.

그에 따르면 2019년 이 업계가 겉보기에 침체하는 듯했지만, 그 와중에 내부 커뮤니티가 현실의 문제를 마주해 성장했다. 

이 씨는 “분산형 금융(DeFi)를 중심으로 컴파운드(Compound), 신테틱스(Synthetix), 인스타디앱(InstaDApp), dYdX 등 실제 자산이 오가는 탈중앙화 금융 앱이 사용되기 시작했다”며 “어전트(Argent)와 같이 기존 블록체인 사용자경험(UX)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혁신적인 지갑 서비스도 출시됐다”고 보탰다. 

B씨는 “여러 암호화폐 생태계 참가자들이 탈중앙화 금융을 대중화하는 데 열을 올렸다”며 “막대한 컴퓨터 연산작업이 드는 작업증명(PoW) 외에도 자산을 보유하는 것만으로도 블록체인 검증을 도와 수익을 추구하는 방식도 나와 유저가 쉽게 이에 참여하게 됐다”고 짚었다. 

관련 기사 : 반감기·리브라·특금법 등 2020년 블록체인 관전포인트 톱7 

이들이 맞이하는 2020년은 그래서 특별하다. 작년에 추진력을 얻기 위해 무릎을 굽혔으니 올해는 열심히 나아갈 일만 남았다는 자세다.

김 대표는 “새로운 해라기보단 새로운 흐름이 오는 데 날짜가 바뀌었을 뿐”이라며 “새해는 PoS의 시대로 열려 기술적으로 다양한 실험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내다봤다. 

B씨는 “5년 전에 비트코인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던 시절에 암호화폐를 국내 주식 거래 수준으로 쉽게 사고팔 수 있게 한다면 인지도가 올라가리라 생각했다”며 “이 예측이 적중해 이젠 비트코인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강조했다. ‘존버’라는 단어는 단지 버티는 게 아니라 그동안 축적한 시간의 무게를 가리킨다는 것이다. 

A씨는 “이 업계에서 블록체인 기업은 투자자가 곧 마케팅 창구였고, 크립토펀드는 상장에 주력해 사적으로 매입한 암호화폐를 팔아넘기는 데 집중했다”며 “(새해에는) 단지 코인 가격이나 블록체인 속도를 올리는 것보다 블록체인 산업을 대하는 자세를 바로잡는 사람이 늘어나야 한다”고 꼬집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규제 논의가 블록체인 업계를 산업답게 바꿀 것이라는 기대다.

이 씨는 “기술은 늘 그랬듯 규제보다 빠르게 발전할 것”이라며 “2019년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 바닥부터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었다면 2020년에는 이 노력의 성과를 보는 한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블록체인 확장성, 상호호환성 등 백서에 적혀있던 개념을 실제 인프라로 만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썸네일 출처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