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정부 비트코인 수익에 세금 부과한다

현지시각 기준 2월 19일, 이스라엘 국세청이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분류해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국세청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이스라엘은 암호화폐를 ‘화폐’가 아닌 ‘자산’으로 분류했다. 자산은 화폐와 달리 납세 의무가 있다. 이는 지난 1월에 발표된 이스라엘 국세청 정책의 초안과 큰 차이가 없다고 평가된다.

이로써 암호화폐로 발생하는 수익은 20%에서 25%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 개인의 채굴 또는 기업의 암호화폐 거래로 발생하는 수익은 추가적으로 17%의 부가가치세가 부과된다.

이스라엘 정부는 2013년부터 암호화폐 수익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관련 규제의 초안을 미리 공개했기 때문에 이번 발표는 새로운 내용이 아니다.

한편, 이제 이스라엘 정부는 ICO 관련 규제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1월 암호화폐 수익 세금 관련 정책 초안과 함께 ICO 세금 부과 정책 초안을 공개했었다. ICO 관련 세법에서는 국가가 정한 액수 이상을 투자받은 프로젝트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바 있다.

Image: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