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화폐 발행 앞둔 중국, 1일부터 ‘암호법’ 시행

중국이 디지털화폐 발행을 앞두고 암호법(Password law)을 본격 시행한다. 지난해 10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블록체인 육성 발언을 한 후 하루만에 통과된 법이다.

관련기사: ‘블록체인 굴기’ 중국, 암호법 통과…내용 보니

1일(현지시간) 중국 영문 현지 매체 차이나머니네트워크(China Money Network)는 중국 정부가 이날부터 암호를 핵심 암호와 일반 암호, 상용 암호로 구분하는 방안이 담긴 암호법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암호법에 따르면 중국에서 분류하는 암호는 세 가지다. 핵심 암호와 일반 암호에 대해서는 엄격히 규제하는 한편 상용 암호는 산업 육성을 위해 활용할 방침이다.

중국 정부가 암호법을 시행하는 것은 디지털 시대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위안화(digital RMB)’ 발행을 앞두고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차이나머니네트워크는 “중국 인민은행(PBoC)이 주요국 중 최초로 디지털 화폐 출시를 준비 중”이라며 “(암호법은) 금융 기관의 부담을 줄여주고 재정 감독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데이터 변조를 막기 위해 암호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면서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는 데 필요한 기술인 만큼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