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코스콤, 블록체인 기반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맞손’ 

KEB하나은행이 기술보증기금 코스콤과 블록체인 기반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한다.

27일 KEB하나은행은 전날 서울 영등포구 코스콤 비전룸에서 기술보증기금, 코스콤과 비상장주식 마켓플랫폼(Be My Unicom)에 지식재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3사는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서 ▲플랫폼 등록 기업에 기술평가정보와 지식재산 금융서비스 제공 ▲비상장기업들의 플랫폼 참여 유인을 위한 공동 노력 ▲플랫폼 등록 비상장기업들의 혁신 성장 지원 등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참여한 중소ㆍ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들은 보유 특허기술 등의 지식재산을 통해 쉽게 자금조달이 가능해진다”라며 “기술보증기금의 인공지능(AI)기반 지식재산 패스트 보증이 이루어지면 보다 신속하고 낮은 비용으로 KEB하나은행의 기업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KEB하나은행은 플랫폼 등록 기업에게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지원하고 기술평가보증 수요를 직접 발굴, 추천하여 스타트업 및 기술 중소기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보증기금은 플랫폼에 등록 희망 기업을 추천하고 해당 기업들의 기술평가 정보를 제공하고 동시에 지식재산에 대한 AI기술가치 평가를 지원한다.

코스콤은 비상장주식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신뢰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거래 프로세스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중소ㆍ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들은 기술 하나로 미래를 바꿀 소중한 씨앗으로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을 통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밝혔다.

썸네일 출처 : KEB하나은행